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삐뚤이찜을 돈주고 시켜본 건 첨이네

이것도 참 삐뚤이찜을 내돈주고 시켜본게 첨이네.


원래 동네 횟집에서 배달시키고 리뷰 꼭 쓰겠다고 약속하면 서비스로 한 3개정도 주는데 그게 참 맛있다.


쫄깃하면서 맛있어서 한번은 아예 메뉴에 있는걸 직접 시켜봤다.


이때가 무슨 날이었냐면 우리가 폭식하는 날!


항상 31000원짜리를 시켰었는데 이 날은 아예 메뉴를 3개나 시켜버렸다.


거의 7만원 가까이 주문해벌임ㄷㄷㄷ


왜그랬는지는 모르겠다 그냥 한번씩 이렇게 미친듯이 시켜서 먹고싶은 날이 있다.


합리적인 소비와는 거리가 먼 미친소비의 날이었음.


뭘 시켰나 보니 가리비구이에 삐뚤이찜, 오징어+광어+우럭 세트를 시켰다.


평소같았으면 오징어+광어+우럭 세트 하나만 시켰을텐데 저때는 왜 그랬을까?


가리비가 일단 먹고싶었고 뭐 나머지도 그냥 푸짐하게 먹고 싶었나보다.


평소에 먹던 가격대보다 2배는 더 비싸게 시켰구나...


누가 보면 단체손님인 줄 알겠지만 이거 둘이서만 먹은거다.


큰 상을 펴서 다 올려놓고 사진을 찍는데 사실 저 회 한접시만으로도 둘이서 충분히 먹는다.


근데 욕심을 내느라 상단 중앙이랑 오른쪽에 2가지 메뉴가 더 올라간거다.


2개 추가하느라 38000원이 나왔지만 저날 진짜 저거 거의 남기지않고 다 먹었다.


나만 맥주에다가 마시고 와잎은 그냥 안주만 다 작살냄..


회에는 원래 소주를 마셔야하는데 요즘에 소주가 잘 안받는다.


그래서 사람들 많이 있을때나 마시고 혼술할때는 맥주를 마시거나 아님 맥주에다가 살짝 소주를 타서 마신다.


한때는 카훗코에서 사케를 사먹기도 했으나 이제는 일본제품불매로 인해 사케는 아예 안마신다.


그럴거면 차라리 막걸리를 마시는게 낫겠더라.


사케는 사두면 유통기한이 길어서 오래두고 마실 수 있지만 막걸리는 먹는날 사서 바로 마셔야한다.


원래 술을 오래 놔두고 먹는 성격이 아니라서 나한테는 막걸리가 잘 맞는걸지도?


막걸리를 마실땐 흔들지 말고 그냥 위에 있는 맑은부분만 마시는게 뒤끝도 없고 참 좋다.


하지만 그렇게 마시면 버리는게 너무 많아져서 가끔씩만 그렇게 마시고 평소엔 그냥 다 흔들어서 마신다.


위에꺼만 마시면 트림할때 냄새도 안나고 참 좋다.


아무튼 여기가 우리 단골집인데 저 회랑 오징어에 왼쪽에 있는 스끼다시까지 해서 세트가 31000원이다.


초장에 쌈까지 다 오는데 이 가격이라서 우린 매번 만족하고 먹는다.


부산에서 오징어회를 먹고온 뒤로 오징어에 뻑이가서 요기 세트를 자주 먹는다.


부산에 무슨 회타운인가 거기서 오징어회를 포장해오는데 사장님이 엄청나게 얇게 썰어주셨다.


무슨 칼질을 제자리에서 계속 썰길래 뭐하시나 봤더니만 아주아주 얇게 떠주시는거였다.


한참을 그렇게 썰어주셔서 암튼 수고 많으셨다고 가져와서 호텔에서 먹는데 우와~~!!! 오징어를 얇게뜨니까 진짜 맛있는기라~!!!


평소에 먹는거랑 진짜 달랐다.


그 이후로 오징어회만 보면 얇게 썰어달라고 하고싶은데 그렇게 썰어주는데가 없더라.


와오... 광어회 뱃살이 이날따라 통통하게 보이는구나.


양쪽 끝으로 우럭이있고 가운데가 광어횐데 둘 다 맛있었다.


위에 오징어회는 양이 적어보이지만 둘이서 먹기엔 충분했다.


가리비찜은 이날 처음 시켜봤는데 크기가 그리 크진 않았지만 맛은 괜찮았다.


이렇게 얇은거말고 조개찜 먹을때 나오는것처럼 두툼한게 좋은데 이거 반으로 자른건가?


그냥 한쪽으로 두껍게 놔두면 좋았을텐데 양이 많아보이라고 양쪽으로 반을 잘랐나보다.


키조개도 그런식으로 찜할때 나오던디 나는 그런거 별로다.


여기 남양주에 진짜 조개찜 푸짐하게 주는 집 있어서 거기랑 이런 찜 종류는 비교가 되는구나.


이 집은 그냥 회만 시켜먹어야겠다.


이게 돈주고 시킨건데 웬만해서는 서비스로 나오는 안주를 돈주고 시키지 않는다.


뭔가 아깝다는 느낌 때문인데 얼마나 맛있었으면 이걸 하나 시켜달라고 했을까?


와이프가 이거 먹고싶다고 막 추가로 시켜달래서 시킨거다.


원래는 이렇게 서비스로 3개가 온다.


나는 뭐 먹어도 그만 안먹어도 그만이라서 와이프 3개 다 먹으라고 까주기도 하는데 이 날은 메인으로 시켜서 나도 몇개 집어먹었다.


아주 쫄깃쫄깃하니 맛있더라.


근데 이제 날씨가 점점 더워져서 가을이 올때까지는 회나 찜을 좀 덜먹어야 할 듯 하다.


어패류나 회는 여름에 먹는게 아니라는 말이 있어서 괜히 좀 그렇다.


가서 먹는거면 몰라도 배달을 시켜먹을때는 조심해야 할 듯?


이 집에서 항상 똑같이 챙겨주는 스끼다시다.


난 항상 오징어튀김을 먼저 먹고 그 뒤에 저 콘샐러드를 먹는다.


깍지콩은 술안주로 쏙쏙 빼먹고 마지막으로 번데기를 먹는데 저 번데기가 술안주로 참 좋다.


회만 먹으면 뭔가 속이 허한 느낌인데 번데기를 먹어주면 약간 든든해지는 기분이다.


이 날은 우리가 많이 주문해서 그런가 음료수도 서비스로 2개나 주셨다.


냉장고에 넣어두고 다음날 하나씩 꺼내먹었다.


가리비가 넘모 얇잖아....ㅠ


뭐 그래도 맛있게 먹었으면 된거지...!


오늘은 점심에 라면 끓여먹는데 처음에 2개를 끓여서 먹는데 와이프가 안먹는다그래서 처제랑 둘이서만 먹었다.


근데 너무 맛있게 끓인거라;;;; 와이프가 한입만 달랜다.


국물도 먹어보고 면도 한입 먹어보더니 자기도 끓여달래더라ㅋㅋ


그래서 남은거 처제 다 먹으라고 하고서 다시 2개를 끓인담에 나랑 와이프랑 둘이서 또 먹었다.


나는 면을 넣고 얼마 안있어서 계란을 바로 넣는 편이라 먹을때보면 노른자가 다 익어있다.


하지만 와이프는 거의 다 끓었을때 계란을 넣기에 항상 너른자가 흘러내린다.


서로의 취향이 달라서인데 내가 계란을 너무 일찍 넣었더니 안먹는다고 날 주더라.


뭐 나야좋지ㅋㅋㅋ 일부러 그런건 아니지만 괜히 미안하네?


아무튼 점심에 라면먹고 저녁은 진짜 일찍 6시가 되기전에 치킨을 시켜먹었다.


오늘 첨 시킨 집인데 여기 맛있어서 등록해놓고 맨날 여기서만 먹으려한다.


치킨이 바삭하고 안에 기름도 촉촉하게 있고 기본기가 괜찮았다.


내일은 공사있어서 아침 6시에 일어나야하는데 아오 막 벌써부터 귀찮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