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론 폰비 좀 내려고

애플론 스마트폰요금 좀 내려고 알아보는 중.

샤핑을 미친듯이 하고다녀서 그런가 결제를 엄청나게 많이 했더라.

무슨 할부랑 다 합쳐서 요금이 너무 많이 나오길래 아예 포기해버렸다.

모아둔 돈도 없는 와중에 내야할 돈이 이렇게나 많으니까 머릿속이 하얗게 변했다.

일자리를 구하더라도 당장 가불을 받을수도 없고 대출이나 받아야겠구나 생각했다.

나만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건지 사람을 궁지로 몰아가는 느낌이고 정상적으로 생각할 여유가 없어지니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미즈사랑 주부대출 300 알아보니

애플론

직장인도 아니고 신용도 바닥이라 나한테 돈을 빌려주겠다는 업체는 없었다.

싹 다 훑어보는데 그나마 아직 연체 안했으면 100만원부터 된다고 해서 여기 하나 붙잡고 있는 중이다.

요금날짜 지났으면 이제 진행이 힘들었을텐데 그나마 일찍 알아본게 다행이라고 하더라.

정지되고 하면 신용이 깎이니까 그 전에 빌리는게 낫더라.

당장 갚기는 힘들고 한 1년짜리로 나눠서 하면 일자리 구하고 천천히 월급받아서 까나갈 수 있겠지.

애플론

폰으로 뭘 그렇게 긁었나 보는데 다 필요해서 결제한 것들이다.

몇천원에서 만원짜리가 모여서 금액을 꽉 채웠더라.

다음달도 이렇게 나올까봐 그게 걱정인데 뭘 빼야할지 모르겠다.

이제 약정도 다 끝나가고 그러면 요금이 지금보다는 적게나오겠지.

조금이라도 아낄 수 있는 부분은 손을 대야하는데 여기저기서 야금야금 계속 빠져나가니 어디부터 손을 대야할지 감이 안잡힌다.

어젯밤에도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안와서 스마트폰만 만지작거리다가 아침에 해가 밝아오는걸 봤다.

토트넘 경기가 있길래 그거 보다가 겨우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났는데 밥도 안들어가고 저절로 1일1식을 하게된다.

애플론

애플론 알아보니까 무직자나 통신연체 문의도 받는단다.

여기저기 까이고 다니는 나같은 사람들을 받아주는 곳도 있고 세상 살만하구나.

물론, 누구나 다 되는건 아니고 찔러봐서 되면 좋은거 안되면 마는거 이런식이더라.

다들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댓글 남기기